국내 유일 선물거래 해외선물 분석 코인선물거래 하는곳 추천업체

선물거래

“서소영 사건이 있었던 지난주, 베리걸즈는 각 음방에서 컴백 무대를 돌았다.
이번 주가 되자 사람들의 예상대로 베리걸즈와 아나키스트가 1위 후보에 올랐다. 우리는 음방 대기실에서 전의를 다지고 있었다.
“오늘까지 앨범 판매량은 우리가 앞서고 있어요.” 신혜진 팀장이 콧김을 내뿜으며 의기양양하게 말했다.
앨범 발매 4일이 지난 현재, 판매량은 71,200.
이대로 가면 초동 판매량이 8만을 넘길 것 같았다.
불과 몇 년 후면 걸그룹의 음반 판매량도 폭발적으로 성장하지만, 지금은 이 정도도 상당한 수치.
“8만은 되겠네요.” 베리걸즈 앨범 중 가장 높은 수치.
예리가 잔잔하게 미소를 짓고, 은아는 펄쩍 뛰어올랐다. 미나는 지연이와 별이의 손을 붙잡더니 강강술래를 돌고 있었다.
팬들과 일반 대중이 베리걸즈의 컨셉 전환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 준 덕분이다.
┕ 원래 은근히 센 이미지도 있었잖아?
┕ 연약하다고는 차마 말 못 하지. EOS파워볼
┕ 예리는 태권도 해서 힘도 세고. 은아는 야망 가득. 미나도 똑 부러지고. 별이는 시크하고. 그러고 보니 여린 이미지는 지연이뿐이었네.
┕ ㅋㅋㅋㅋ 지금까지 어떻게 청량상큼 컨셉으로 활동했던 거임?
┕ 그러네ㅋㅋ 잘 어울렸는데.
┕ 어쨌든 이번 컨셉도 베리걸즈한테 잘 붙는다 이거잖아.
그렇지. 잘 붙는다.
아이돌 중에는 한 가지 컨셉을 쭈욱 밀고 가는 팀이 있는가 하면, 여러 컨셉을 고루 보여 주는 팀도 있다.

코인선물

어느 쪽이 옳다고 말할 수는 없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니까.
여러 컨셉을 시도하는 경우라면, 그만큼 다양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반면, 자칫 하다가는 이도 저도 아니게 될 위험이 있다.
그런데, 이번 컨셉이 잘 붙는다고 하니. 로투스홀짝
“기쁘네요. 우리 베리걸즈의 매력을 사람들이 알아줬어요.” 진심으로 기쁘다.
통했어. 사람들에게.
회귀 전에는 시도해 보지도 못했던 컨셉의 앨범이 통하고 있다.
“히잉, 대표님.” 이런 내 마음이 전해졌는지 베리걸즈 애들도 내 주변으로 몰려들었는데.
후우.
그래도 아직 같이 울 때는 아니지.
“안 돼. 안 돼. 일단 오늘 1위부터 해야지?” 오늘 온 음방은 SBC 스타가요. 음반 판매량보다 음원이나 기타 항목의 비중이 높다.
음원은 우리와 아나키스트가 1, 2위를 엎치락뒤치락하는 상황. 유튜브 조회 수나 팬들의 문자 투표까지 모두 치열한 분위기였다.
예리가 고개를 끄덕였다.
“오랜만의 완전체 컴백이라 열매단이 엄청 응원해 주고 있어요. 에이-라이브에서부터 느껴져요.” 이미 신 팀장에게 보고 받은 바 있었고.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멤버들의 입으로 들으니 더욱 확실히 느껴진다.
“그렇지만 아나키스트의 에이-라이브에서는 ‘자유인’들이 응원을 하겠지. 열매단의 응원이 헛되지 않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 ‘자유인’은 아나키스트의 팬덤이었다. 1군 아이돌의 팬덤인 만큼 그쪽 역시 결집력이 상당했다.
“최선은 당연하고, 반드시 이길 거예요.” 예리가 눈을 반짝 빛낸다.
좋아.
1년 전에 1군 아이돌과 정면으로 붙었다면, 아니, 그때는 안 붙으려고 컴백 시기를 이리저리 쟀겠지.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오픈홀덤
확실히 우리가 상승세다.

* * “우리 팬덤이 문자 투표 이벤트 벌이고 있는 거 알아?” “당연히 알지.” 주영이 팬덤 이벤트에 대한 말을 꺼냈다. 제나, 앨리, 은수도 이미 알고 있었다.
“원래 연말 시상식 때나 하던 걸 이번에 해 주네. 역시 우리 팬덤이야.” 주영이 흡족한 미소를 지었고, 옆에서 앨리도 고개를 끄덕였다.
“제나 언니가 스위치 온오프 나갔을 때부터 경쟁 구도였으니까. 베리걸즈한테 밀리지는 말라는 거지.” 막내인 은수가 언니들의 의견에 동의했다.

SAFE선물옵션


“우리가 팬덤도 더 크고 이벤트도 있으니까 문자 투표는 먹고 가겠네.” 그녀들이 말하는 문자 투표 이벤트란, 타 팬들이 아나키스트에게 문자 투표를 하고 그 인증샷을 보내면 자유인 팬덤에서 추첨을 통해 경품을 주는 이벤트였다.
보통 큰 행사 때나 하는 이벤트인데 이번에는 특별히 팬덤이 나선 것.
아나키스트가 고무되는 것도 당연하다면 당연했다.
“좋아, 이제 우리만 잘 하면 돼.” 주영이 멤버들을 둘러봤다.
“처음에 GO 엔터에서 베리걸즈 이기라고 했을 때는 무슨 소리인가 싶었는데. 이제는 내가 이기고 싶어.” “언니, 우리도 마찬가지야. 너무 건방지잖아.” 은수가 입을 삐죽 내밀며 대답했다.
“그래, 이제 생방 40분 남았으니까 한 번 더 맞춰 보고 올라가자. 알았지?” “응!” 자꾸 기어오르는 베리걸즈에게 쓴맛을 보여 줄 때가 다가왔다.

* * 그리고.
40분은 폭탄이 터지기 충분한 시간이었다.
한 연예 커뮤니티에 영상이 올라왔다.

제나가 대답이 없으면 인사를 더 제대로 해야지.

사람이 없으니까 나가자니. 다시 생각해도 열 받네.
아나키스트 멤버들의 베리걸즈 뒷담화로부터.

왜 이렇게 늦었어? 걔네들은?

시간 없어서 안 온대요.

뭐? 안 온다고?

네.세이프게임

우리 말 제대로 전한 거 맞아?
매니저를 보내서 인사를 강요하는 건 물론.

아, 제대로 전한 거 맞냐고!

제대로 전했는데요.

진짜? 진짜 제대로 전한 거 맞아?

외우기 어려운 거도 아닌데 당연하죠.
막내 멤버 은수가 매니저에게 반말로 트집을 잡는 것까지.

왜 나한테 이래? 가서 직접 말하지 않고.

코인선물거래

이게!
거기 더해서 앨리가 손을 올리는 모습도.
폭탄. 아이돌이 목숨 걸고 지켜야 할 이미지를 단 한 순간에 날려 버릴 폭탄이 터져 버렸다.
“PD님, 이거 좀 보셔야겠는데요.” 조연출이 질린 얼굴로 PD에게 폰을 내밀었다.
“뭔데, 이 바쁜 와중에! 방송 얼마 안 남았어.” “방송 때문에라도 보셔야겠어요.” “어? 너 이거 별거 아니면….” PD의 눈과 귀가 곧 영상에 사로잡혔다.
“다 보셨어요?” “제기랄.” “커뮤니티에 엄청 빠르게 퍼지는데요. 실검 올라가는 것도 시간문제예요.” “하필 이 타이밍에.” PD는 자기 머리를 헝클었다.
대기실의 안쪽 끝에서 문을 향해 찍은 영상. 대기실 안의 모두가 나오는 구도로 아주 잘 촬영되어 있었다. 화질, 각도, 음질, 그 어느 것도 흠잡을 데가 없었다.
“아, 몰라. 큰일은 아나키스트가 난 거지. 내가 났냐.” “예? 그럼 그냥 무대 올라가라고 해요?” “당연하지. 방송 시작이 코앞이야. 다 맞춰 놨는데 지금 걔네를 빼?” “그러다가 욕먹으면요?” “직전에 뜬 영상이라 어쩔 수 없었다고 하면 돼. 흥, 오히려 잘됐네. 시청률은 오르겠다.” PD는 단호한 판단을 내렸다. 아나키스트가 지금 난리가 났건 뭐건 무대에 올린다. 괜히 지금 순서 조정하느라 방송 사고의 가능성을 감수하느니 아나키스트한테 욕 좀 더 먹이고 만다.
“그런데.” “네?” “딱 하나만 바꿔.” 깜짝 놀라게 만든 벌은 줘야겠으니까.

* * “네? 그게 무슨 말이에요?” 아나키스트의 주영은 매니저 팀장에게 꽥 소리를 질렀다.
“우리 순서가 당겨졌다고요?” 음방의 마지막 무대는 그날 출연진 중에서 가장 무게감이 있는 가수가 맡게 된다.
오늘의 마지막은 바로 아나키스트였었는데.
“그래. 베리걸즈가 마지막이야.” 팀장의 목소리는 잔뜩 가라앉아 있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요? 아직…. 영상 뜬 지도 얼마 안 됐는데.” 하지만 팀장은 폰을 들어 보였다. 세이프파워볼

아나키스트 – 아나키스트 폭언 – 아나키스트 영상 – 아나키스트 매니저 “이미 실검에 들어오고 있어. 방송 순서 같은 건 문제가 아니야.” 주영이 흐읍, 숨을 들이쉬었다. 5년 차까지 활동하면서 훅 가 버리는 연예인들도 많이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지금.
바로 자신들이 그렇게 될 위기였다.
“아, 그러니까 은수 너는 좀 적당히 했어야지!” 앨리가 옆에서 은수를 타박했다.
“무슨 말이에요! 언니들이 할 말을 내가 대신한 것뿐인데.” 내분도 일찌감치 시작되고 있었다. 그 다툼이 들리지도 않는지 옆에서는 제나가 손톱을 씹고 있었다.
“이거 그런데 누가 찍은 거야? 설마 서소영은 아니지?” 그녀에게는 그게 못내 궁금한 모양이었다.
“영상에 서소영이 나오잖아. 그럼 걔가 찍을 수는 없지. 그리고 중간에 나갔으니까 뭘 챙길 새도 없었을 테고.” 주영이 지적했다. 파워볼사이트
“그럼 도대체 누군데?” “몰라. 그때 벽 쪽에 뭐가 있었지?” 일주일 전이지만 혼란스러운 음방 대기실이다. 떠올리려고 해 봤자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았다.
“아, 어떻게 해요! 이거 빨리 막아 봐요!” 한참 다투던 앨리와 은수가 팀장에게 화살을 돌렸는데.
“이미 회사에서 하고 있어.” “그래요? 그러면 막을 수 있는 거죠?” “…….” “뭐예요? 왜 대답이 없어요?” 팀장이 대답하지 않는 이유.
실은 앨리와 은수도 잘 알고 있었다. 연예계 물을 먹었으니까.
이 정도로 터져 버리면 막을 수가 없다.
“아, 안 돼! 이거 도대체 누구야!” 비명 같은 외침이 대기실 안을 메웠고.
당연히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 * ┕ 아, 이건 좀.
┕ 그러네. 이건 좀.
┕ 좀이 아니라 이건…….
┕ 왜 다들 말을 하다 말아? 아나키스트 망했다고 말하면 되잖아ㅋㅋㅋㅋ ┕ 그래도 자유단이 탈덕만 안 하면….
┕ 탈덕 ┕ 탈덕2222 ┕ 탈덕3333 ┕ 탈덕. 은수 그렇게 안 봤는데.
┕ 탈덕. 다른 멤버들은 어떻고. 결국 다 한패야.
내가 만든 커플 폭탄은 마치 시간을 세팅해 둔 것처럼 아주 적절한 타이밍에 터져 주었다.
젊은 매니저를 괴롭히는 장면은 공분을 사기에 충분했다.
다만, 이 와중에 주목할 만한 반응이 있었다.
┕ 그런데 매니저 멋지지 않냐.
┕ 맞아. 저런 불의는 참으면 안 돼. 저 매니저처럼 받아 버려야지.
┕ 미인이시고. 성격 걸크러시고.
┕ 이분 SNS도 하던데.
회귀 전과 같이, 서소영에게 인플루언서의 길이 열리는 순간이었다. 그녀가 SNS에 매진하게 된 건 일상이나 운동 사진을 올리면서가 아니라 바로 이 사건을 통해서였다.
알고 있었지만 재밌는 일이다.
“대표님, 무대도 좀 보세요.” 옆에서 신 팀장이 내게 말을 건넸다.
그래, 지금 아나키스트 무대도 참 재미있지.

우리가 널 압도해. 너희들은 아무 말도 못 해.
저 가사는 갑질을 말하는 거였나. 그녀들은 상황에 완전히 압도당한 맛 간 눈빛으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곡 컨셉은 걸 크러시였지만 몸은 흐늘흐늘하고 전체적으로 안무도 맞아떨어지지 않았다.
제대로 털렸구나.
결국 흐지부지한 무대가 끝나 버렸다. 세이프파워볼
“이제 우리 애들이죠?” “네, 순서가 곧장 이어서네요.” 좋다.
이제 우리 차례다.

새로운 컨셉으로 강렬하게 돌아왔습니다. 베리걸즈의 ‘낫 배드’.
멤버들이 자리에 서고.
잠시 어두워졌던 무대에 핀 조명이 들어오며 각 멤버들을 비췄다.
비주얼 원 탑인 예리, 금발의 은아, 시크한 별이 순으로.
그리고 살짝 부드러운 스타일링의 지연과 미나로.

으흠. 흠.
낮은 음조의 허밍으로 시작해서.

낫 배드. 나도 같은 생각. 네가 먼저 말해서 편해.
이별을 고하는 남자에게 나도 그럴 생각이었다고 말하는 쿨한 여자의 이미지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낫 배드. 오히려 굿. 나는 이제 내 이야기를 만들 거야.
우리의 이야기는 사실 좀 시시했어. 아마도 네 이야기가 시시해서 그런 것 같아.
그러니까 내 이야기에 집중할래.
강해진 안무와 함께 사운드가 귀를 울렸다.
그래, 이거지.
아나키스트의 흐물흐물한 무대와는 다르다.
애들한테서 흘러나오는 자신감이 느껴져.
아나키스트는 꺼지고. 우리 베리걸즈의 이야기에 집중해야지.
베리걸즈의 이야기 중 오늘이라는 챕터는 음방 1위로 결말이 날 테고 말이야.
“대표님, 이제 순위 발표예요.” 신 팀장이 발을 동동 굴렀다.
모든 무대가 끝나고 이제 순위 발표만이 남았다.
자, 제대로 된 엔딩을 보자고.

자, 오늘의 1위는요!
음원, SNS, 시청자 사전 투표 등등 각 항목에 해당하는 숫자가 쉴 새 없이 변한다.
한참을 반짝이던 숫자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이겼고, 이겼고, 이겼고, 이겼고….” 모든 항목에서 근소한 차이.
그리고 마지막.
실시간 투표 점수.
아나키스트 팬덤에서는 이벤트까지 걸었다던데.
여기서 뒤집히지는…….
“아악! 대표님, 우리가 이겼어요!” 이겼다.
“우리가 이겼네요.” 그것도 큰 차이로.
팬덤이 큰 영향을 주는 실시간 투표에서 말이다.

축하드립니다! 오늘의 1위는 베리걸즈입니다!
이전의 1위와는 또 다른.
1군으로 발돋움하는 1위.
그 트로피를 베리걸즈가 움켜쥐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