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 SAFE선물옵션 해외선물 사이트추천 선물거래 사이트 알고가세요

SAFE선물옵션

“웅성웅성.
갑자기 나타난 나의 존재로 인해 촬영장이 소란스러워졌다.
“뭐야? 저 사람은?” “같이 온 사람, 주하율이랑 민재범 배우 아냐?” “저 사람 알겠다. 나인 엔터의 구은우 대표인데?” 사람들은 주하율과 민재범을 먼저 알아보고, 천천히 내가 누구인지도 깨닫기 시작했다.
“맞습니다. 나인 엔터의 구은우 대표입니다.” 어차피 감출 마음은 조금도 없다.
우리의 정체를 확실히 알게 된 현장 사람들은 오히려 더욱 당황했다.
“뭐야, 어떻게 온 거야?” “경쟁작 사람들 아니야? 이렇게 와도 돼?” 와도 된다.
내게는 적절하고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
스르르, 내 옆으로 또 다른 사람이 다가왔다.
“어흠, STVN 드라마 국장 공선탁입니다.” 주하율, 민재범만 데리고 온 게 아니다.
공선탁. 파워볼사이트
드라마 국장으로서 이 장소에 발을 들일 이유가 충분한 사람이다.
“국장으로서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했습니다. STVN에서 방송될 드라마니까 격려 차원에서 온 겁니다. 타 작품 배우님들도 격려에 동참하고 싶다고 해서 데리고 왔고요.” 물론 내가 만들어 낸 이유다.
거기를 왜 가냐며 망설이는 공 국장을 설득해서 앞장세웠다.
“그런데 이런 장면을 보게 될 줄이야…….” 그는 충격을 감추지 않은 채로 달구지 위, 관에서 몸을 일으킨 소지원을 바라보았다.
목격자.

SAFE선물옵션

천 감독의 현장 사람들뿐이라면 어떻게 넘어가겠지만.
방송국의 국장, 기획사의 대표, 스타급의 배우들. 목격자가 너무 많다.
이건 천 감독에게 확실한 위기였다.
나는 소지원에게 낮고 작게 속삭였다.
“내가 먼저 화낼 테니까, 잠깐 숨 고르면서 구경해요.” 그리고 몸을 들어 현장의 모든 사람을 마주했다.
“지금 우리가 여기 어떻게 왔는지가 중요합니까?” 그런 걸 신경 쓸 때인가. 지금 이 상황에서.
“여러분이 지금 사람 하나를 망칠 뻔했는데?” 아무도 이 현장에서 벌어지려고 했던 가혹 행위에 입을 열지 못했다.
“합의도 없이 사람을 관 안에 묶어서 가둬 놓다니. 이게 제정신으로 한 행동입니까? 안 말립니까?” 나는 단 한 명이지만.
이 현장의 모든 사람을 노려보았다. 조금이라도 양심이 있는 사람은 고개를 떨궜고, 다른 사람들도 내 눈빛 앞에 당당하지 못했다.
“으흠, 흠.” 한 사람. 세이프파워볼
천영배 감독. 이 모든 일을 꾸몄을 그가 앞으로 나섰다.
그래, 스태프들이야 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었겠지.
“뭐라고 하는 거요? 사람을 망치다니?” 영문을 알 수 없다는 듯한 말투. 자신은 모르겠다는 듯이 어깨를 위로 으쓱였다.
그래? 천 감독 당신 전략은 오리발이야?
“아닙니까? 정말 아니에요?” 그런 거 그만두고 그냥 사과하는 게 어떨까. 나는 이런 의도를 담아 질문을 던졌지만.
“무슨 말인지 모르겠군요.” 그는 기회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거기 잠깐 누워 있는 게 뭐 얼마나 부담이 된다고. 다들 안 그런가?” 천 감독이 사방을 둘러보며 헛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 상황을 아무 일도 아닌 거로 만들려는 시도.
“잠깐 찍고 마는 건데 말이야. 허허허.” 그러자 주변에서도 기운 빠진 웃음소리가 몇 흘러나왔다.
별일이 아니라면 양심의 가책도 덜 수 있으니까. 천 감독의 말도 안 되는 이야기에 호응한다.

또한 천 감독은 그렇게 분위기를 만들어 자신의 잘못을 목격당한 위기를 모면하려 하고 있었다.
하지만 빠져나가도록 놔두지 않는다.
“천 감독님, 다른 사람은 몰라도 감독님은 그런 말을 할 수 없습니다.” “음?” “소지원 배우가 무슨 일을 겪었는지 이 중에서 가장 잘 아는 사람 중의 하나 아닙니까.” “…….” “바로 감독님 현장에서 벌어진 사건이었으니까요.” 내가 그 사건에 대해서 알고 있는지 감이 안 왔을 텐데.
알고 있다. 확실히.
“감독님 현장에서 트렁크에 갇혔던 소지원 배우입니다. 그런 사건이 얼마나 위험한지는 아시겠죠?” “아, 그건….” “그런데 이 촬영을 잠깐 누워 있는 거라고 말한다? 그럴 수는 없죠.” 천 감독의 얼굴에 눈에 띄게 당황이 피어올랐다.

SAFE선물옵션


나는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천 감독님은 이게 소지원 배우에게 안 좋은 영향을 줄지 알면서도 진행을 한 겁니다! 뭐라고 변명할 수 있습니까!” 주춤, 스스로 눈치챘는지 모르겠지만 반 발자국 몸을 뒤로 뺐다.
당황이 얼굴에 이어 몸에서도 드러나고 있었다. 세이프게임
“그, 그건! 프로니까!” “프로요?” “프로니까 필요하면 해야 하는 거요. 필요한 장면이 있으면 촬영을 해야지!” 그렇게 나오시겠다.
배우라는 직업에 가진 열정과 프로 의식을 저런 식으로 왜곡하다니.
“결정적인 문제가 있는데요.” “문제? 결정적? 아니, 내 디렉션에 문제는 없어!” “애당초 소지원 배우가 누워 있을 필요가 없지 않습니까?” 연락 없이 도착해서 스윽 들어왔다. 이 장면의 시작부터 보고 있었는데.
“관을 안 여는데 왜 배우가 있어야 하죠? 노끈으로 묶어서 열지도 않는데.” “음!” 허점을 찔린 천 감독은 짧은 신음을 흘렸다.
“좁은 곳에 갇힌 기억이 있는 배우에게 그 연기를 다시 시키려면 최소한의 필요성이 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얼굴이 보이지도, 아니, 무슨 대사 하나 흘러나오지 않는 장면인데 사람을 관에 넣었죠? 여기 있는 사람 중 누가 이게 이해가 됩니까?” 천 감독의 오리발 전략은 하나씩 꺼풀이 벗겨지고 점점 앙상해져 가고 있었다.

과연 그가 여기서 또 무슨 말을 꺼낼 수 있을까 싶었는데.
“즉흥적인! 즉흥적인 변경이라서 그런 거요! 현장에서는 이런 일이 항상 생기는 법이지.” 최후의 발악인가. 오픈홀덤
“아니던데요?” “뭐?” “제가 언제부터 와 있었을까요?” “…….” 이 장면 시작부터 와 있었다니까.
“즉흥적인 변경이라면 성문 수비병들에게 다시 대사를 주었겠죠. 하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수비병들은 미리 외운 대사를 쳤습니다.” “그, 그건.” “즉, 그 대사를 전달했을 시점에 천 감독 당신은 소지원 배우가 들어간 관을 묶어 둘 생각이었던 거잖아!” 이제부터는 존칭 생략.
모든 게 드러나지 않았나. 더 이상의 존중은 소지원의 이번 장면만큼이나 필요가 없다.
“미리 변경한 장면을 소지원 배우한테 말해 주지도 않았어.” 방금 씬의 본질이 무엇인지 뚜렷해진다.
“그렇다면 이건 촬영이 아니야. 촬영을 빙자한 가혹한 괴롭힘이지.” 이제 어떻게 부정할 건가.
모든 핑계를 날려 버렸는데.
“당신이 오늘 여기서 한 행동은 어떻게도 변명이 되지 않아.” 부정은 불가능하다.
둘러대려던 모든 시도가 막히자, 천 감독의 얼굴이 터질 것처럼 붉게 달아올랐다.
반말로 쏟아 낸 내 말 때문이기도 하고.
자신이 휘어잡고 있던 현장 사람들 앞에서 공개 망신을 당했다.
“그, 그, 그래서…. 어떻게 하겠다는 거냐.” 어떻게.
그게 중요하지.

코인선물거래


현장은 개방적이면서도 폐쇄적이다.
개방적. 오가는 스태프들만 수백 명이고, 배우들, 매니저들, 기타 관련인까지 하면 누가 누군지 모를 얼굴들이 현장을 오간다.
폐쇄적. 하지만 이 현장에서 오가는 일은 의외로 현장에 묻힐 때가 많다. 가십이나 루머로 흘러나오기는 해도 누군가 그걸 직접적으로 들출 때는 많지 않다.
그리고 오늘 이 현장에는, 지금 일어난 모든 일을 들추고 후벼파고 널리 널리 알릴, 바로 내가 있다.
어떻게든 할 수 있는 나. 로투스홀짝
하지만.

나의 선택 전에.
천 감독을 노려보던 시선에서 힘을 빼고.
목소리도 좀 낮추고.
고개를 아래로 내려 관 안에 앉은 그녀와 눈을 맞췄다.
“잘 봤어요?” 잠시 그녀의 눈이 내게 고정된다.
무리한 환한 웃음도 아니고, 어둠 속에 잠겨 불안해진 눈빛도 아니다.
“나는 화날 때 이렇게 해요. 예전에는 못했었는데 하다 보니까 잘 할 수 있게 됐어요.” 느낄 수 있다.
내가 보여 주고자 한 것을 그녀가 보았다.
항상 덧씌워져 있던 표정이 사라졌다.
지금은 그냥, 무언가를 견뎌 내어 온 담담한 얼굴이다.
“자, 일단 일어나요.” 손을 내밀었다.
그녀가 스스럼없이 손을 잡았다. 옆에서 주하율과 민재범이 부축해 주었다.
“이봐, 소지원. 그냥 누워 있어!” 갑자기 잡소리가 날아들었다.
“이 현장 감독은 나야! 가끔은 말이 안 될 때도 있지. 실수할 때도 있지. 그래도 따라야 프로 아닌가! 소지원, 너는 알잖아!” 나와 일행들을 설득하기는 글렀다고 생각하는 건지, 천영배의 외침은 소지원을 향하고 있었다.
아직 내 손 안에 있던 소지원의 손이 한번 움칫했지만.
괜찮다.
떨림은 없다. 오히려 손에 열기가 돌고 있다.
그녀가 달구지에서 내려 자신의 두 발로 땅 위에 섰다.
“누워, 누워 있으라니까!” 하찮은 외침이 날아들지만 들리지도 않는다.
나, 주하율, 민재범이 그녀를 감쌌다.
“지원 씨.” 나는 그녀에게 턱짓으로 천 감독을 가리켜 보였다.
“이제 화내 볼래요?” 천 감독, 어떻게 하겠냐고 했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첫 시작은 내가 아니다.
시작의 권리는 소지원에게.
미션이 말하던 분기점.

내가 원하는 방향은, 그녀가 어둠을 박차고 나올 용기를 얻는 것.
“착한 소리 말고 하고 싶은 소리 해 보세요.” 그녀의 등을 떠밀었다.

* * 깨져 나간다.
소지원은 눈을 들었다.
그녀가 항상 봐 오던 어떤 이미지가 깨지고 있었다.
우지직, 우지끈.
자신을 덮고 있었던 트렁크가 박살 나고 있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이 안에서 살았던 걸까.
혼자 있을 때면 어김없이 자신을 덮어 오던 가방.
아주 가끔 빛이 새어 들어오던 세계.
그런데 불과 얼마 안 되는 사이에.
갑자기 나의 삶에 발을 들인 몇 사람이 이렇게 박살을 내주다니.
너덜너덜. EOS파워볼
이미 깨지기 직전의 트렁크 곳곳으로 빛이 환히 비쳐들고 있었다.
원래 그렇게 내리쬐고 있었을 빛이었다.
‘여기서부터는 내 몫이겠지.’ 나를 덮고 있던 저 거추장스런 흉물을 완전히 치워 버릴 때가 왔다.
최후의 일격만은 내가 직접 해야 한다.
그녀는 천 감독을 바라보았다. 그는 여전히 관 안으로 들어가라며 지껄이고 있었다. “싫어.” 작게.
“싫어.” 조금 더 크게.
“싫어.” 더욱 크게.
“싫다니까아아!” 그리고 폭발시켰다.
“뭐, 뭣?” 당황한 표정의 천영배.
왜 어안이 벙벙한 표정인데.
싫은 게 당연한 거 아니야?
너라면 들어가겠냐.
그리고 이 마음을 그대로 내뱉었다.
“왜 어안이 벙벙한 표정인데! 싫은 게 당연한 거 아니야? 너라면 들어가겠냐!” 착한 소리 말고 하고 싶은 소리.


“미쳤어? 내가 어릴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면서 이런 짓을 해? 나한테 미안하지도 않아?” 시작되었다.
“오랜만에 봤으면 그때 일에 대해서 사과라도 해야 하는 거 아냐? 그런데 또 이래? 또?” 이어진다.
“양심은? 양심은 어디 있는데? 당신 때문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아?” 참지 않는다.
“내가 왜 이따위 현장에 왔지? 난 당신이 싫고, 당신이 감독하는 촬영장도 싫어!” 깨닫는다.
착한 소리 말고 하고 싶은 소리를 하다 보니.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깨닫는다.
“꺼져. 나 여기서 일 안 해.” 그녀가 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어느새 부축을 받지 않아도 괜찮았다.
두 다리는 가볍고 단단했다. 엔트리파워볼
구 대표와 일행들이 그녀의 옆에서 걸어 주었다.
발걸음은 카메라 앵글을 지나, 스태프들 사이를 지나, 촬영장의 밖으로 향하고 있었다.
“머, 머, 멈….” 천 감독은 멈추라는 말조차 끝맺지 못했다. 어차피 그의 말은 아무 효과도 없었을 것이었다.
“이제 참지 않을 거야.” 소지원은 스스로에게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으니까.
그녀가 구은우 대표를 보자, 그가 엄지를 치켜들어 주었다.
“참 잘했어요.” 환한 웃음과 함께.
이제 소지원의 세계에는 빛을 가리는 장애물 따위는 없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